UPDATED. 2022-08-09 02:10 (화)
 실시간뉴스
'손흥민-케인' 듀오의 토트넘, EPL 공격력 3위 … 히샬리송까지 환상의 트리오
'손흥민-케인' 듀오의 토트넘, EPL 공격력 3위 … 히샬리송까지 환상의 트리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08.0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손흥민이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2차전 토트넘 홋스퍼와 세비야FC의 경기에서 후반전 해리 케인에게 어시스트 한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7.16
토트넘 손흥민이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2차전 토트넘 홋스퍼와 세비야FC의 경기에서 후반전 해리 케인에게 어시스트 한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7.16

'손흥민-해리 케인(손케)' 듀오를 앞세운 토트넘 홋스퍼가 2022-23시즌을 앞두고 공격력이 뛰어난 팀 중 3위에 자리했다.

영국 미러는 2일(한국시간)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출전하는 팀들 중 공격력을 비교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지난 시즌 EPL 공동 득점왕 손흥민과 최고의 골잡이 케인이 버티는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에 이어 3번째로 강한 공격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러는 "케인과 손흥민은 지난 시즌 EPL 득점 상위 4명 중 2명"이라며 "토트넘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히샬리송을 데려와 환상의 트리오를 갖췄다"고 전했다.

이어 "히샬리송은 에버튼에서 4시즌 동안 EPL서 43골을 넣었으며 올 시즌 더 자유롭게 뛴다면 골 생산성이 늘어날 잠재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 1위에 올랐고, 케인도 17골을 뽑아냈다. 히샬리송은 에버튼에서 2021-22시즌 11골 4도움을 기록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히샬리송의 가세를 누구보다 반기고 있다. 콘테 감독은 "그는 체력도 좋고 원만한 성격과 함께 뛰어난 자질을 갖추고 있다. 좋은 선수와 계약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미러는 "케인과 손흥민이 다시 좋은 활약을 펼치고 히샬리송이 합류할 경우 토트넘은 리그 2위로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러가 뽑은 최고의 화력을 갖춘 팀은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였다. 맨시티는 가브리엘 제주스(아스널)가 떠났지만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드와 율리안 알바레스가 가세했다.

매체는 "지난 시즌 맨시티는 리그에서 100골에 가까운 득점(99골)을 올렸다"며 "홀란드가 합류하면서 100골을 넘어설 수 있다"고 엄지를 세웠다.

이 밖에 미러가 평가한 공격력 4위는 아스널, 5위는 첼시, 6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