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20:40 (화)
 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남원 편 - 귀촌 부부의 자연생활
[EBS 한국기행] 남원 편 - 귀촌 부부의 자연생활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9.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라서 좋아 4부
[EBS 한국기행] 함께라서 좋아 4부 ‘우리 젊은 날에’


이번주(9월 19일~9월 23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은 ‘함께라서 좋아’ 5부작이 방송된다.

말하지 않아도 내 속내 헤아려주고

언제나 내 편이 되어 다정한 위로를 건네는 ‘나의 단짝’이 있으니 말이다

매일 봐도 반갑고 함께라서 더 좋은 우리 사이.

서로가 있어 세상 살만하다는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오늘(22일) <한국기행> ‘함께라서 좋아’ 4부에서는 ‘우리 젊은 날에’ 편이 방송된다.


남원의 푸른 들판이 펼쳐진 시골마을.

노랫소리가 들리면 그곳에는 언제나 춤을 추며 몸을 흔드는 성창현, 권세현 부부가 있다.

막춤인 듯 막춤이 아닌 듯 묘한 매력이 있는 부부의 춤.

두 사람은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롭게 살고자 아무 연고도 없던 시골마을로 귀촌했다.

오래된 시골집에서 함께 텃밭을 일구고 베를 짜서 옷을 만들어 입고

춤추는 모습을 촬영해 ‘춤 편지’라는 이름으로 사람들과 공유하는 부부.

어느 축제에서 기획자와 참가자로 만난 두 사람은 자유롭게 춤추던 서로의 모습에 빠졌다.

시골에서 건강한 삶을 살아보자 결심한 부부, 하지만 시골에서의 생활은 녹록치 않았다.

노는 힘이 부족해 제대로 즐기지 못한다는 것을 깨닫고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노는 힘을 되살리자 싶어 시작한 것이 바로 춤이라고.

때로는 불안하고 때로는 위태로웠지만 함께이기에 나아갈 수 있었다는 부부.

처음에는 이해하지 못했던 마을 할머니들도 이제는 부부와 함께 춤을 추고 노래를 하며 응원을 아끼지 않는다.

남의 눈치 그만 보고 나답게 살고 싶은 두 청춘이 시골에서 그리는 젊은 날의 한 페이지를 들여다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김경은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