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5:25 (수)
 실시간뉴스
尹대통령,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마무리…24일 오후 한국 도착
尹대통령,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마무리…24일 오후 한국 도착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09.24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1박2일 동안의 캐나다 일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출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환송을 받으며 공군1호기에 올랐다.

전날(22일)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 등 인공지능(AI) 분야 캐나다 석학들을 토론토대학에서 만났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타와로 이동해 김건희 여사와 함께 한국전 참전용사비에 헌화하고 메리 사이먼 총독 부부를 만났다.

윤 대통령은 오후에는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이 양자회담을 한 것은 지난 6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계기로 진행된 회담 이후 두 번째다.

두 정상의 부부는 오찬을 함께 했고 이어 윤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 국회의사당 트뤼도 총리 집무실에서 짧게 공개 환담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캐나다 간의 안보 경제 협력을 통해서 양국간의 관계가 진보해왔지만 저는 캐나다가 대서양 국가라기보다는 태평양 국가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모든 분야의 협력에 매우 기대가 크다"고 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번 대화를 통해서 우리 관계를 더욱 깊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청정에너지와 AI, 기후변화뿐 아니라 지역안보 차원에서도 "양국 간에 공조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공개 확대 회담을 진행한 두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 간 협의한 내용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양국 간 광물자원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AI와 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하게 공조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시작된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공식 일정은 이날 정상회담을 마지막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윤 대통령은 24일 오후 한국에 도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