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줄무늬잎마름병 초기진단키트로 진단, 피해 줄이세요

2017-04-18     백준상 기자


최근 벼 줄무늬잎마름병은 전국적으로 감수성 품종이 재배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꾸준히 발병되고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정창 정황근)은 안전한 벼농사를 위해 어린모에서 발생하면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벼줄무늬잎마름병을 초기해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소개했다.

벼줄무늬잎마름병은 못자리 시기부터 관리가 중요하다. 매개충인 애멸구의 발생상황을 관찰해 신속히 방제하거나,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벼줄무늬잎마름병 저항성 품종을 재배함으로써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올해는 서산, 태안, 부안 등 서해안 지역의 벼줄무늬잎마름병 발생 우려 지역과 상습발생 지역에 저항성 품종 재배를 권장하고 있으며, 애멸구의 발생 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있다.

그러나 애멸구의 대량비래, 친환경재배 단지의 감수성 품종 재배확대 등 벼줄무늬잎마름병 발생에 좋은 환경이 조성된다면 발병 위험성이 높아진다.

국립식량과학원에서는 벼 바이러스병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3종류의 벼 바이러스병을 동시에 진단 가능할 수 있는 진단 키트를 개발해 각 도 농업기술원 및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하고 있다.

이 진단 키트를 이용하면, 월동 애멸구의 보독충률 조사, 바이러스 병의 조기 진단 등을 통해 초기 방제를 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박기도 작물기초기반과장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벼줄무늬잎마름병의 발생 지역은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라며, "국내 쌀 안정생산을 위해 새로운 바이러스병 저항성 벼 품종의 개발·보급뿐만 아니라,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협조해 아열대성 바이러스병 매개충까지 발생 예찰을 확대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Queen 박소이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