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형의 사진과 이야기 83

2018-01-19     김도형

 

그 귀한 어제들을 쉽게 흘려 보내고 또 아침을 맞다.

 

[Queen 김도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