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대통령의 은산분리 입장 전환 환영, 탈원전도 전환해야"

2018-08-09     최수연 기자
김병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지지세력과 민주당 내에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은산분리에 대해 입장을 전환했듯이 탈원전에 대해서도 국정 지도자들이 전환적인 자세를 보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북 경주시 화백컨벤션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과의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탈원전이나 에너지수급 문제에 있어 국가 지도자로서 전환적인 입장을 내줬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IT 대기업의 인터넷 은행 소유의 최대 지분을 확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데 대해 한국당 입장에선 시장의 자율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참으로 환영한다"며 "저희들이 기대하는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시장을 보다 자유롭게 해주고 규제를 푼다는 점에서 참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입장 변화를 환영하며 앞으로 더 나아가 빅데이터의 사용 등에서도 조금 더 전환적인 입장이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며 "은산분리 문제에 있어서 지지세력과 민주당 내에서 반대가 거셀 텐데, 현실을 인식하고 전환적 입장(을 보여)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온난화다 뭐다 해서 더위는 올해의 특별한 현상이 아니라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볼 것"이라며 "정부가 내놓은 제8차 에너지수급계획은 수요 예측이 정말 맞는지 의심이 가더라. 국정 지도자나 특정 집단의 논리에 의해 수요예측이 왜곡된 점이 있지 않나 걱정이 든다"고 우려했다.

이어 "전기자동차나 블록체인 등 온갖 곳에서 수요가 늘어날 텐데, 원자력 원료는 비교적 단가가 싼 데 비해 석탄 등은 가격변동이 심하고 오름세가 만만치 않다"며 "유연탄으로 계산하면 한전의 추가부담이 몇조 원이 더 들 수 있는데 그것은 결국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싼 발전원료를 두고 국민을 위한 정부가 이래도 되냐"며 "은산분리에 있어 전환적인 입장이 시작됐듯이 탈원전 부분에서도 국정 지도자들께서 우리 미래 산업과 국민의 일상을 위한다는 입장에서 전환적인 자세와 입장을 보여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Queen 최수연 기자][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