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바이러스 아나운서 주시은의 하트 시그널

커버스토리

2018-08-24     유화미
사진

SBS의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얼굴, 아나운서 주시은이 퀸 커버를 장식했다. 주위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상큼한 미소와 신인다운 열정으로 가득했던 이날의 커버스토리를 전한다. 주시은 아나운서가 보내는 하트 시그널.

스타일링 안수명 실장│메이크업&헤어 백주연 실장, 박충범 팀장(스틸앤스톤)│표지의상 한만순

사진

POINT 1 PEACH PINK MAKE-UP

아나운서의 전형적인 느낌이 아닌 해맑고 상큼한 이미지를 살리는 데 중점을 두었다. 눈웃음이 매력적인 주시은 아나운서의 눈매가 돋보이도록 웃었을 때 눈매가 더 길어 보이게 하기 위해 라인을 살짝 길게 빼 주었다. 브라운과 피치핑크 계열의 섀도를 믹스해 깊이감을 더해 줘 여성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연출했다. 의상에 따라 블러셔와 립 컬러를 바꿔 주었는데, 혈색이 도는 피치핑크 또는 차분한 오렌지 계열을 선택해 전체적으로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POINT 2 ELEGANCE LUXURY-HAIR

볼륨감 있는 풍성하고 굵은 웨이브를 연출해 고급스럽고 우아한 느낌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었다. 풍성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헤어피스를 사용해 헤어의 길이를 늘려 주었다. 어깨선이 드러나는 의상에는 헤어를 한쪽으로 넘겨 그윽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업스타일을 할 땐 잔머리를 최대한 살려 주시은 아나운서 특유의 내추럴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도록 했다.    

[Queen 유화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