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도시 입주기업 1000개로 늘어날 것... 창업 활성화 방안 발표

2018-08-27     전해영 기자

정부가 2022년까지 혁신도시 입주기업을 1,000개로 늘리는 등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정부가 혁신도시에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고자 27일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논의를 거쳐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10개 혁신도시는 이전 대상 공공기관 113개 중 110개 기관이 이전을 완료하고, 도시의 모습을 갖춰 가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기업, 연구소 등의 집적이 부족해 산학연 생태계가 갖춰진 성장거점으로서의 역할은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기업 활동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지역 성장거점으로서 혁신도시에 기업 집적을 촉진할 방침이다.

먼저 기업 입지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건축 및 기업활동 관련 규제를 개선하고, 클러스터 부지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도록 할 계획이다.

투자선도지구 및 특별건축구역을 지정, 효율적인 개발을 지원하고, 10월 예정된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을 통해 구체화될 혁신도시 특화 전략에 맞게 신사업 테스트 베드로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샌드박스 지정도 추진한다.

또한 정부와 이전공공기관 중심으로 종합적인 기업 활동에 대한 지원 시스템도 구축한다. 클러스터 입주기업에게 3년간 사무실 임차료·분양대금 이자의 최대 80%까지 매월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이외 2021년까지 혁신도시별로 문화‧체육‧교육‧여가시설 등 정주인프라와 스타트업 창업공간이 융합된 복합혁신센터도 건립한다.

혁신도시의 앵커기업인 주요 이전공공기관들은 기관별 여건에 맞게 창업공간 제공, 창업보육센터 운영, 유휴자산 공동활용, 합동 인재채용, 입주기업 제품 우선구매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추진한다.

이전공공기관, 기업, 대학, 연구소 등 산학연 주체들이 상호 협력해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2022년까지 혁신도시 입주기업 1,000개, 고용인원 2만명 달성을 목표로 혁신도시로의 기업 집적을 가속화할 계획이다”며 “혁신도시가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지역과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Queen 전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