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대세대를 위한 ‘경력활용·지역 맞춤형 일자리’ 2만8000개 만든다

2018-08-27     김준성 기자
지난

 

정부는 27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신중년(50~60대) 일자리 확충방안'을 발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인구 고령화로 취업자가 늘어나는 50~60대 '신중년'을 위해  경력활용, 지역 맞춤형 일자리 등으로 내년 최대 2만8000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신중년의 경력을 활용해 지역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중년의 소득 보전에 기여한다. 예를 들어 금융권 퇴직자가 동네 자치단체 등에서 노후재무설계 교육을 하는 식이다.

내년 80억원을 들여 2500명의 활동비를 지원한다.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을 100억원 증액해 신중년사업으로 활용한다. 다양한 신중년 일자리를 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이다.

사회적 수요가 있고 기여도가 높은 활동을 중심으로 '사회 서비스형 일자리'도 확충한다. 74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만명의 신중년 일자리를 만드는게 목표다.

유통·행정 등 전문분야 경력자를 활용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고령 상인의 유통환경 대응력을 향상시키고 행정처리를 하도록 한다. 44억1000만원의 예산으로 3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기업 퇴직인력(200명) 등은 청년 창업기업에 파견해 코칭활동 및 협업 프로젝트 수행하는 등 기술과 경험을 전수하게 할 예정이다.

신중년을 위한 귀농지원도 확대한다. 농업경영체 채용은 올해 43명에서 내년 80명으로 늘리고 지역별 귀어학교는 2024년까지 9곳을 지정한다.

산림서비스도우미, 산림재해 예방, 숲가꾸기 등 산림분야 공공일자리는 내년 1만5000명을 창출한다.

아울러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도 늘린다.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신중년 적합직무에 채용하는 기업에 월 40만원(중견기업)~80만원(중소기업)을 1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 지원규모는 2000명에서 3000명으로, 내년에는 50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