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50% 동결

2018-08-31     김준성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50%로 동결했다.

한은 금통위는 3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연 1.50%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지난해 11월 연 1.25%의 금리를 0.25%p 올린 뒤 9개월째다.

지난 7월 금통위에서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소수의견'이 등장했지만, 글로벌 금융시장 우려 확산과 국내 경기 부진으로 의견이 반영되지 못했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 압력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여 통화정책은 완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시장에서 가장 관심 받아 온 고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앞서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월 신규 취업자 수는 전년 대비 5000명 증가에 그쳐 2010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도 "고용 상황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많이 축소되는 등 더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심리가 악화한 점도 한은의 금리 인상을 억누른 요소로 꼽힌다. 최근 한은이 발표한 8월 소비자심리지수(99.2)는 지난해 3월 이후 17개월 만에 장기평균(100) 아래로 떨어졌다. 100을 밑돈다는 것은 소비자들의 체감 경기가 비관적으로 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 체감경기지수도 18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앞으로의 경기를 보여주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전월 대비 동반 하락하는 등 경기가 회복될 가능성이 작다는 점도 작용했다.

이런 상황에서 미·중 무역분쟁과 터키발 금융위기까지 겹치면서 한은은 '깜빡이(소수의견)'만 켜고 금리를 올리지 못했다. 한은 관계자는 "대외 건전성이 취약한 일부 신흥시장국에서 환율 급등, 자본유출 등의 불안한 움직임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세계 경제의 성장세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미국 정부 정책 방향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터키발 금융위기 불안이 크게 작용했음을 방증하는 말이다.

하지만 한은은 그동안 꾸준히 금리 인상 의지를 드러내 왔다.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놓쳤다는 '실기' 논란까지 발생한 상황에서 외국인 자금이탈로 인한 금융시장 불균형이 심화할 경우 통화정책 실패 책임을 질 수 있어서다.

한은 관계자는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 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