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 선정

총 사업비 40억 원 확보

2018-09-03     김도형 기자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기초생활거점 공모사업에 대월면이 최종 선정돼 총 사업비 40억 원(국비 28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주민이 주도하는 상향식 신청방법으로 선정되는 일반농산어촌사업에 이천시와 대월면이 힘을 모아 기초생활거점 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모사업 준비를 한 결과 2019년도 신규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에 선정된 대월면은 주민교육. 마을테마 발굴, 선진지 견학, 마을발전과제 발굴, 마을발전 토론 등의 농촌현장포럼을 거쳐 마을발전계획을 수립했다.

‘둥근 달빛 아래 할머니와 손자가 함께 만드는 깨끗한 행복거점 대월’이라는 비전과 행복문화 거점 조성, 행복기능 거점 조성, 행복활동공동체 형성이라는 3대 발전목표를 세웠다.

시는 앞으로 5년간 총 사업비 40억 원을 투입해 대월면의 경제, 문화, 복지 등의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해 낙후된 정주여건과 지역경관을 개선하고 중심지 기능을 활성화해 주민들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읍면소재지의 교육·의료·문화·복지·경제 등 중심 기능을 활성화하는 거점형 사업으로, 이를 통해 배후마을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발전을 유도하고 마을별 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Queen 김도형 기자] 사진 이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