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공공기관 지방 이전, 논란 키워" ··· “법대로 하면 돼”

2018-09-06     김준성 기자
장병완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국토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지정돼야 하는데, 이를 두고 여당 대표가 언급해 각 당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준에 맞춰서 원칙대로 추진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122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여진다.

장 원내대표는 서울이 공공기관 및 학교 등의 강남 이전을 통해 강북 중심도시에서 강남 중심도시로 바뀐 것을 언급하며 "공공기관 지방 이전 효과가 미미하다는 반론도 있지만, 이전 기간이 오래 되지 않아 정확한 성과를 판단하기 어려운 것을 과장해서 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법률로 정한 사항을 놓고 정치권에서 소모적 논쟁을 벌여서는 안 된다"며 "과거 여야 합의 사항을 두고 여당이 치적인양 하거나, 야당이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표는 평화당의 정책 방향을 '실용적 진보'로 설정했다고 공개하며 "추상적 이념을 뛰어넘어 실사구시 정신으로 실생활에 적용 가능하고 효과 있는 정책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사회의 최대 관건이라 할 수 있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고, 제10차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에 대한 합리적 결의안 채택 등을 안건으로 상정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수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 대안, 실제 적용 가능한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이를 통해 평화당이 제대로 된 정책 대안 정당이 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평화당은 매주 목요일 정책의총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장 원내대표는 덧붙였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