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산업 ‘취업박람회’ 취업열기 뜨거워 ... 1000명 행사장 찾아

2018-09-06     김준성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주관하는 제1회 항공산업 취업박람회가 6일부터 7일 까지 이틀간 인천공항 1터미널 교통센터에서 열린다. 첫날인 6일에는 구직 희망자와 일반 관람객 등 1000명이 행사장을 찾아 대성황을 이뤘다.

이 날 개막식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 등 주요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테이프 커팅 행사를 시작으로 기업 채용관, 4차산업 기반 스마트 항공 전시관 등 주요 행사장을 둘러보며 참여기업과 취업준비생들을 격려했다.

취업박람회에는 인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를 포함해 항공사, 지상조업사 등 국내외 60여개 항공 관련 기업들이 참가해 채용설명과 현장채용을 진행한다. 박람회에 참석한 9개 국적 항공사는 올해 하반기 정규직 1000명을 채용할 계획으로 구직 희망자를 대상으로 △채용일정 △인재상 △직무별 주요업무 등 심층상담을 제공한다.

제주항공, 에어서울, 에어인천은 우수 상담자에게 채용 시 가점을 부여하고 공항업무(지상조업, 특수경비 및 보안검색, 항공기유도 등) 관련 10여 개 기업은 100여 명을 현장채용할 예정이다.

또 현직 승무원의 취업특강이 열려 외국항공사 승무원 취업을 위한 구체적인 준비과정과 영어면접 노하우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공항에선 이날 오전엔 항공일자리 취업지원센터가 1여객터미널 4층에 오픈했다. 취업지원센터는 조종사, 승무원, 관제사, 항공기 정비사 등 항공산업분야 전문 멘토들이 취업컨설팅과 진로상담을 진행하고 인천공항 내 취업정보를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취업박람회장에 마련된 스마트 항공 전시관은 10월9일까지 약 두 달간 4차산업혁명에 기반한 스마트 항공 기술을 전시할 예정이다. 전시관은 인천공항공사를 비롯해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안전기술원이 함께 운영하며 인천공항 2세대 안내로봇인 에어스타를 비롯해 한국형 전투기, 자율비행무인항공기, K-드론시스템 등 항공 산업 분야 최첨단 기술들을 선보인다.

정일영 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항공산업 취업박람회를 비롯해 항공일자리 취업센터 운영, 인천공항 온라인 전용 채용관 오픈 등 인천공항만의 일자리 창출 모델을 구축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좋은 일자리 1번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 사진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