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해외로 향하던 발길, 국내로 돌리면 지역경제 큰 활력 될 것"

2018-09-11     김준성 기자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 발길을 국내로 돌려 많이 이용하고 즐겨주신다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文 대통령이 11일 관계부처를 향해 곧 있을 추석 명절연휴에 소외되는 이들이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국내여행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애써달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해야할 일이 많다. 올 여름 유례없는 폭염과 태풍, 폭우로 채소와 과일 등 성수품의 수급 불안과 물가 불안이 염려된다"며 "특히 제수용품의 수급과 추석 물가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위생, 재난대비, 응급의료 등 안전분야와 교통대책도 꼼꼼히 점검하고 사고나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영세 중소기업에 자금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명절자금 지원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하고 임금 체불 단속과 체당금 신속 지원으로 노동자들도 함께 추석을 잘 지낼 수 있도록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외된 이들은 명절 때 더 힘들고 외롭다"며 "정부가 지자체, 복지시설, 자원봉사단체 등과 협력해 독거 어르신, 결식 아동, 시설수용자, 노숙인 등 어려운 분들에게 따뜻한 손길이 빠짐없이 닿도록 함께 노력해주시길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추석연휴 동안 한가위 문화여행 주간을 지정해 운영한다. 국립박물관·미술관, 고궁과 국립공원 등 전국 문화 체험시설을 무료 개방하고 지역축제와 관광 프로그램을 연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관련 부처는 국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시설과 체험 프로그램, 국내 관광지와 명소, 지역의 맛집 등을 잘 홍보해 국내여행이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도 해외로 향하던 발길을 국내로 돌려 많이 이용하고 즐겨주신다면 고향과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추석연휴 기간, 자신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할 것임을 알리면서 "추석을 국민들과 함께 보낼 수 없게 됐지만 국민들께서는 모처럼 삶의 어려움을 내려놓고 행복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내시길 빈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