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23:50 (월)
 실시간뉴스
산업부, 중소기업 오존층파괴물질 대체 지원키로
산업부, 중소기업 오존층파괴물질 대체 지원키로
  • 백준상기자
  • 승인 2014.04.22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7년간 21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의 오존층 파괴 물질 감축을 위한 `대체 전환 촉진 기술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산업부는 중소기업에 전문가를 파견해 기업별 공정ㆍ기술 수준을 진단한 뒤 기업별 상황에 맞는 대체 물질을 선택하도록 돕기로 했다. 현재 프레온가스 할론 수소염화불화탄소 등 96종이 오존층 파괴 물질이 냉장고ㆍ에어컨 등의 냉매, 건축 단열재, 반도체 세정제, 소방용 소화약제 등에 널리 사용된다.


세계적으로 오존층 파괴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2010년 프레온가스의 신규 생산이 금지된 데 이어 수소염화불화탄소도 2030년까지 생산이 완전히 금지될 예정이다. 하지만 영세 중소기업의 경우 대체물질에 대한 정보 부족과 기술적 어려움 등으로 오존층 파괴 물질 제한에 큰 부담을 느껴왔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상업ㆍ가정용 냉동기기 등에 포함된 오존층 파괴 물질을 바로 회수해 재활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