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21:40 (일)
 실시간뉴스
안양시 안양천, 최우수 생태하천 선정
안양시 안양천, 최우수 생태하천 선정
  • 백준상기자
  • 승인 2016.11.2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2016년도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경연' 최종 평가 결과, 안양시 안양천을 최우수 사례로 선정했다. 이 외에도 춘천시 약사천과 성남시 탄천은 우수상을, 강릉시 경포호, 밀양시 해천, 안성시 금석천, 양산시 북부천 등 4곳은 장려상을 받았다.
환경부는 이번 경연에서 수질 개선과 수생태계 복원 효과 중심으로 우수사례를 선정하던 기존 방식을 변경하여, 복원 후 지역주민에 대한 생태체험·교육·홍보 활동에 주안점을 두고 우수사례를 평가했다고 밝혔다.
먼저 최우수로 평가된 안양천은 안양시와 지역주민이 함께 안양천 살리기 10개년 종합계획(2001∼2010)을 수립하여 생태하천복원사업과 하수처리장 건립 등을 추진했다. 그 결과, 2000년 당시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이하 BOD) 30㎎/ℓ으로 Ⅵ등급이었던 수질이 2013년에 BOD 3.4㎎/ℓ를 기록하며, Ⅲ등급으로 개선됐다.
수질이 개선되자 1975년 이후 약 25년간 생물이 살 수 없었던 안양천은 생태하천복원사업 지표종인 버들치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흰목물떼새가 서식하는 하천으로 변모했다.​
우수상으로 선정된 춘천시 약사천은 콘크리트 복개로 사라진 도심하천을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복원하여 하천의 건강성을 회복한 대표적인 본보기로 평가받았다. 생태하천복원사업과 빗물·오수 분류화 사업을 병행하여 2008년 BOD 64.5㎎/ℓ로 Ⅵ등급이었던 수질이 2014년에는 BOD 0.5㎎/ℓ를 기록하여Ⅰa등급으로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줄납자루·참갈겨니·얼룩동사리 3종의 서식이 확인되는 등 생물상의 다양성도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 탄천은 직선 모양이던 콘크리트 호안 위주의 하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시켜 시민들에게 생태 체험과 교육의 장을 제공했다. 2005년 BOD 5.2㎎/ℓ이던 IV등급의 수질이 복원 후인 올해 BOD 2.1㎎/ℓ을 기록하며 II등급으로 개선되었다. 또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금개구리와 2급수 지표종인 은어가 서식하고 있으며, 사업 전인 2005년에 비해 조류의 수는 25종에서 67종으로, 어류는 21종에서 27종으로 늘어나는 성과도 거두었다.

취재 백준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