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4:25 (화)
 실시간뉴스
전자정부지원사업의 미래는?
전자정부지원사업의 미래는?
  • 송혜란
  • 승인 2017.03.2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부-전자정부지원사업자 머리 맞대고 ‘논의’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28일 전자정부지원사업을 수행했던 주요기업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2016년 전자정부지원사업 사업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우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지능정보사회에서 전자정부가 갖는 의미와 함께 전자정부지원사업(이하 지원사업)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지원사업이 그 동안 온라인 민원발급 확대, 행정정보 공동이용 등 국민 편의성과 행정업무 효율성 향상에 기여한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또한, 앞으로 전자정부의 미래 모습인 지능형 정부를 구현하기 위해 지원사업이 클라우드, IoT 등 신기술 공통인프라 구축과 정보보호에 앞장섬으로써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의 지능정보기술 활용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와 함께 간담회에서는 IT중소기업이 공공정보화사업에 참여하면서 겪는 구조적 문제점에 대해 듣고 개선 방향을 함께 모색했다. 짧은 기간에 수행되는 대규모 정보화사업의 성과와 품질제고를 위해 올해부터 사업 계획단계 전자정부사업관리자(PMO) 도입, 품질성능 평가시험(BMT) 비용 지원 확대, 품질관리전담반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덕수 행정자치부 스마트서비스과장은 “민간과 소통하는 자리를 통해 급변하는 IT기술 변화에 맞춰 정보화사업의 성과․품질을 제고하면서 중소 SW기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송혜란 기자] 사진=[행정자치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