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03:30 (토)
 실시간뉴스
지자체 공무원 1인당 168명 주민 담당한다
지자체 공무원 1인당 168명 주민 담당한다
  • 송혜란
  • 승인 2017.03.3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부, 주민 관심도 높은 지자체 조직정보 통합 비교·공개
▲ 광역 및 기초지자체 유형별 공무원 1인당 주민수 현황(자료=행자부 제공)

2016년도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1명이 168명의 주민을 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말 기준 170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지자체가 더욱 건전하고 책임 있게 조직을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공무원 1인당 주민수’를 포함한 주민 관심도가 높은 조직운영 핵심 5대 지표를 ‘내고장알리미(Laiis)’ 홈페이지를 통해 통합 비교·공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공개 자료에 따르면, 광역(시도) 단위에서는 도(9개)가 평균 536명, 기초 (시군구) 단위에서는 자치구(69개)가 평균 334명으로 비교적 공무원 1인당 많은 주민수를 담당하고 있으며, 전국 243개 지자체 가운데 절반가량(113개, 46.5%)에서 공무원 1인당 담당 주민 수가 전 지자체 평균인 168명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공무원 인건비(결산액)가 자치단체 총 재정규모(일반회계+특별회계 세출결산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13.7%로, 서울 중구 32.2%, 서울 용산구 30.1% 등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번 공개자료를 통해 어려운 행·재정적 여건 속에서도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지자체의 노력도 엿볼 수 있다.

부산 해운대구와 전남 장흥군은 재정규모 대비 상대적으로 적은 인건비를 운영하면서 공무원 한 명이 평균보다 많은 주민을 담당하고 있다.

부산 해운대구의 경우 공무원 1인당 주민 451명(평균 355명), 재정 대비 인건비 14.9%(평균17.2%), 전남 장흥군의 경우 공무원 1인당 주민 72명(평균 62명), 재정 대비 인건비 12.9%(평균 13.3%) 이다. 이 지자체는 2016년 기능인력 재배치 우수 기관으로, 행정자치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행자부는 해당 지자체의 조직운영 상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행·재정 및 인구규모 등을 감안해 지자체를 유형별로 세분화하고 유사 지자체간 실질적인 비교·평가가 가능하도록 조직정보 공개방식을 새롭게 개선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중에는 그래프 및 이미지 보완 등 가독성을 높여 수요자 중심으로 재편해 나갈 예정이다.

심덕섭 행자부 지방행정실장은 “지자체의 조직 자율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그에 상응하는 책임성이 확보될 필요가 있다”며 “지자체 조직운영 상황을 주기적으로 비교·공개해 조직 관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지자체 스스로 적정 수준의 기구와 인력을 배치하는 합리적인 조직 관리로 이어지게 할 것이다”고 말했다.

[Queen 송혜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