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2 02:10 (토)
 실시간뉴스
2017 시즌을 위해 선수들이 다녀온 전지훈련지는?
2017 시즌을 위해 선수들이 다녀온 전지훈련지는?
  • 류정현
  • 승인 2017.04.0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올 시즌을 앞두고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은 어느 곳으로 얼마의 기간 동안 어떤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전지훈련을 다녀왔을까?

올 시즌 선수들은 모두 자신들의 목표 달성을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시즌이 종료되면 프로 선수들은 다음 시즌 준비를 위해 전지훈련을 떠난다. 추운 동계기간 동안 비교적 따뜻한 곳에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활동할 선수 중 125명의 선수들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44.8%의 선수들이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미국으로 훈련을 다녀온 선수는 전체의 22.4%, 타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지 않고 국내에서 훈련한 선수도 11.2%였다.

전지 훈련지를 선택할 때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좋은 훈련 환경(37.1%), 따뜻한 날씨(24.2%), 레슨을 위해서(12.8%)의 순이었다.

전지 훈련지에 머문 기간으로는 60일(38.7%)이 가장 많았고, 30일(23.4%), 50일(9%)이 뒤를 이었다. 가장 오랜 훈련 기간은 90일, 가장 짧게 기간은 15일이었고 전체 평균은 46일이었다.

 

전지훈련을 통해 중점적으로 훈련한 부분은 숏게임(38.7%)이었고, 체력훈련(10.9%), 비거리 늘리기,  퍼트(이하 10.3%)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보면 KPGA 코리안투어 선수는 숏게임을 보완하기 위해 평균 46일 동안 훈련 환경이 좋고 따뜻한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KPG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