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9:45 (금)
 실시간뉴스
가마솥 ‘센서캡’ 화재 위험…한국소비자원, 유통·판매 중지 권고
가마솥 ‘센서캡’ 화재 위험…한국소비자원, 유통·판매 중지 권고
  • 전해영
  • 승인 2017.07.1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레인지 과열방지장치의 정상작동을 차단하는 센서캡의 안전성에 문제가 생겨 유통 및 판매가 중지됐다. 일부 가마솥 제품에 센서캡이 구성품으로 들어가 판매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조리용기와 센서캡이 함께 판매되고 있다는 사례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돼 조사한 결과, TV홈쇼핑을 통해 판매된 가마솥 2종 제품에 센서캡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센서캡을 가스레인지에 한번 장착하면 함께 판매된 가마솥 외에도 냄비, 프라이팬 등을 이용한 조리 시에도 사용할 수 있다.

이에 과열방지장치에 센서캡을 장착해 조리할 경우 화재 위험성 여부를 시험했으나 과열방지장치가 조리용기의 과열을 감지하지 못해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열방지장치에 센서캡을 장착하는 행위는 가스용품의 개조를 금지하고 있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해당 가마솥 제품 제조·유통사들에게 센서캡 포함 제품의 판매 중단, 생산된 센서캡 폐기 및 소비자에게 폐기 안내 문자 발송, 과열방지장치로 인한 가마솥 제품 사용불가에 따른 반품수용 등 자발적 시정조치를 취하도록 권고했다.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한국소비자원은 TV홈쇼핑 사업자와 협의해 ▲센서캡이 포함돼 판매될 수 있는 가마솥 등 제품에 대한 검수 강화 ▲센서캡을 구성품으로 포함한 제품의 판매금지 조치를 관련 협력사에 공지하는 등 유사제품이 유통되지 않도록 했다.

TV홈쇼핑 사업자는 공영홈쇼핑, NS홈쇼핑, CJ오쇼핑, 우리홈쇼핑, GS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등 총 7개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과열방지장치의 정상작동을 방해할 수 있는 구성품을 사용하고 있는 경우 사업자의 안내에 따라 즉시 폐기하고, 유사제품이 포함된 주방용품을 확인할 시에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으로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