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6:20 (화)
 실시간뉴스
쌀 원산지 및 품종 판별 첨단 분석방법 개발
쌀 원산지 및 품종 판별 첨단 분석방법 개발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7.10.0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쌀의 원산지 및 품종 판별을 위해 20개의 새로운 유전자 마커를 선발하여 쌀 410품종을 판별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방법을 개발, 특허 출원을 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분석방법은 기존 방법으로는 구분할 수 없었던 쌀 110품종을 판별할 수 있어 원산지 거짓표시 및 양곡관리 현장 단속업무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관원은 2004년 국내 최초로 쌀 품종 판별법을 개발한 이래 현재까지 단속 업무에 활용해 왔으나, 최근 쌀 시장 개방 확대 및 매년 새로운 국내외 신품종 출현 등으로 기존 분석방식의 개선이 필요하였다. 이에 첨단 기법인 차세대염기서열(NGS)분석 기술을 활용하여 품종 판별력이 높은 새로운 20개의 유전자마커를 개발, 현재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대부분의 국내 및 외국산 쌀의 원산지와 품종을 판별할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농관원 시험연구소는 지난 9월 19일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이번에 개발된 분석방법이 신속하게 현장에 활용 될 수 있도록 기술이전 및 상용화 제품 개발을 위한 기술 설명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기술 설명회에는 국내 생명공학 진단기업 15개 업체가 참석하여 새로운 분석기술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시험연구소는 빠른 시일 내에 기술을 이전하여 상용화가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