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1:10 (금)
 실시간뉴스
바닷속 소나무 ‘해송’이 뭐지?
바닷속 소나무 ‘해송’이 뭐지?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1.0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숲속 한 그루의 소나무처럼 바다 속에서 고고한 자태를 뽐내는 산호인 ‘해송’을 1월의 해양생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해송은 수심 20~100m의 바다 속 바위에 붙어 자라는 산호의 일종으로 말미잘, 해파리와 같은 자포동물에 속한다. 여러 갈래의 잔가지 형태로 자라난 폴립(polyp)의 군체(群體)가 소나무의 나뭇가지와 같이 가늘고 긴 모습을 하고 있어 ‘바다 소나무’라는 의미의 해송(海松)으로 불리게 되었다.

해송의 크기는 보통 50cm 내외이나 간혹 1m이상까지 성장하는 경우가 있으며, 몸체는 주로 암갈색이고 드물게 흰색을 띤다. 따뜻한 바다에 사는 해송은 서태평양의 열대와 아열대 바다에 주로 서식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남부지역에 가장 많이 분포하고 부산의 남형제섬 인근 해역에서도 관찰되고 있다. 
    
단단하고 모양이 아름다운 해송의 중심기둥은 도장, 장신구 등의 재료로 인기가 높아 무분별한 채취가 행해졌으며, 연안개발에 따른 서식지 훼손 등에 의해 세계적으로 개체수가 점점 감소하고 있다. 이에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7년부터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Queen 백준상기자] 이미지 해수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