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0:20 (월)
 실시간뉴스
김주하 앵커, 유튜버 고소 … "허위 영상 올려 본인과 가족 명예 훼손"
김주하 앵커, 유튜버 고소 … "허위 영상 올려 본인과 가족 명예 훼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3.0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김주하 앵커 겸 특임 이사
MBN 김주하 앵커 겸 특임 이사

 

김주하 MBN 앵커 겸 특임이사가 온라인상에 허위사실을 담은 영상을 유포한 유튜버들을 명예 훼손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5일 뉴스1에 따르면 김주하 앵커는 지난달 26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자신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 사실과 비방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한 유튜버들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해당 유튜버들은 김주하 앵커의 사생활에 대한 루머를 담은 영상을 지속적으로 올려 김주하 앵커 본인은 물론 가족들의 명예까지 훼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주하 앵커는 유튜버들을 고소했고, 5일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한편 김주하 앵커는 지난 1997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며 간판 진행자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5년 3월 MBC를 퇴사한 뒤 같은 해 7월 MBN에 입사해 앵커 겸 특임이사로 근무 중이다. 현재 'MBN 뉴스8'을 진행하고 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