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9:05 (금)
 실시간뉴스
일본계 서민금융 17조 국내 조달 대부분 '회수 우려 낮아'
일본계 서민금융 17조 국내 조달 대부분 '회수 우려 낮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19.07.2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은 이달 초 고순도 불산 등 핵심 반도체 소재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단행했고, 다음 달 2일에는 한국을 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금융감독원이 약 17조원으로 추산되는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 자금이 대부분 국내에서 조달된 만큼 경제보복에 따른 급격한 영업축소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또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가 대출을 중단하거나 회수해도 국내 업체로 충분히 대체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금융감독원은 29일 약 17조원에 달하는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의 여신회수 우려와 관련해 이런 내용의 보도참고자료를 배포했다. 일본의 수출보복이 일본계 자금의 여신회수 등 금융권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선 것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SBI 등 일본계 저축은행 4곳(전체 79곳)의 총 여신은 약 11조원(3월 말)으로 업권 전체(59조6000억원)의 18.5%다. 일본계 대부업체의 대부자산은 6조7000억원(2018년 말)으로 업권 전체(17조3000억원)의 38.5% 수준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본계 저축은행은 인수 당시 출자금을 제외하고 일본 자금의 직접 차입이 없었다"고 말했다. 대부업계도 전체 대부업체의 차입액(11조8000억원) 중 일본자금 차입 규모는 약 4000억원 수준(3.4%)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가 대출을 중단·회수하더라도, 국내 업체로 충분히 대체할 수 있다는 것이 업권의 일반적인 평가"라고 덧붙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또 기한이익 상실 전 여신 회수가 어렵고, 타당한 사유 없이 만기 연장을 거부하면 저축은행·대부업체의 급격한 건전성 악화와 평판 손상 우려 등이 예상되기에 실현 가능성도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지난 3월 이후 신규 대출을 중단한 대부업계 1위 '산와대부'에 대해서는 "영업 중단은 내부 사정에 따른 것으로 이번 일본의 경제제재 조치와는 무관하다"고 했다.

[Queen 최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