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5:30 (화)
 실시간뉴스
학업 성취도 쑥쑥! 자녀의 ‘자기 조절력’을 길러라
학업 성취도 쑥쑥! 자녀의 ‘자기 조절력’을 길러라
  • 송혜란 기자
  • 승인 2019.10.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아이는 기다리는 걸 못해요’, ‘자기 맘대로 해야 직성이 풀려요’, ‘장난감만 보면 사달라고 조르는 아이, 어쩌죠?’, ‘넘치는 식욕으로 비만한 아이 때문에 걱정이 많아요.’ 유독 인내심이 약한 아이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부모들. 충동적인 아이는 실수도 많이 저지르는데….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아이를 키우고 싶은 부모를 위해 자녀의 자기 조절력을 기르는 법에 대해 준비했다.

자기 조절력이란 상황에 따라 감정과 욕구를 변화시키며 세상에 적응하는 능력을 말한다. 자기 조절력은 세상을 살아가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경과학 연구원인 샌드라 애모트와 샘 왕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충동조절 능력이 뛰어난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비판적인 사고 능력이 높으며 문제 해결 능력도 뛰어났다.

또한 학업 성취에도 자제력이 지능보다 두 배나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시멜로 실험에서도 마시멜로를 먹지 않았던 아이들은 마시멜로를 먹었던 아이들보다 학업 성취도, 건강, 사회적응력, 가족관계 등에서 월등히 높은 결과를 보였다. 자기 조절 능력이 뛰어난 아이가 사회적으로 성공한다. 자녀를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면 지금 당장 자기 조절력을 길러줘야 하는 이유다.
 

자기 조절력을 높이는 tip

그런데 아이가 자신의 욕구에 지나치게 충실한 나머지 질서를 지키지 못하거나 다른 사람의 욕구를 무시해 충돌이 발생한다면? 자기 조절력을 높이는 몇 가지 방법을 참고해 보자.

tip1 효과적인 자기조절 전략을 알려주자 아이가 경험을 통해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을 알게 된다면 자기조절력 역시 길러질 수 있다. 예를 들어 마트에서 줄 서 있는 것을 힘들어하는 아이에게 ‘기다리기 힘들면 이번 방학에 뭐 하고 놀지 생각해봐’라고 주의를 전화할 효과적인 방법을 알려주는 것이다.

tip2 아이를 유혹할 만한 물건을 보이지 않게 하자 아이 눈앞에 게임기를 두고 게임을 참으라고 하는 것은 고문에 가깝다. tv 리모컨, 휴대전화, 게임기 등 아이의 인내심을 방해할 만한 물건은 눈에 띄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좋다.

tip3 아이의 눈높이에서 설명해주자 아이에게 무작정 ‘안 돼’, ‘이렇게 해’라고 말하는 것보다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규칙을 구조화해서 알려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공공장소에서는 뛰어다니다가 소리를 지르면 안 돼.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이야.’ 충분한 반복 연습을 통해서만 아이는 그러한 규칙을 내재화할 수 있다.

tip4 아이의 롤모델이 되자 아이는 부모의 일상적 모습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다. 만약 아이가 30분 동안 tv를 보기로 했다면 부모도 함께 해줘야 한다. ‘이제 시간 다 됐으니까 공부해’라고 하면서 부모는 계속 tv를 시청한다면 아이에게 어떤 의욕도 생기지 않는다.

tip5 노력을 칭찬해주자 도미노가 넘어졌을 때 ‘괜찮아’라고 말해주는 것보다 ‘아까는 이만큼밖에 못했는데 지금은 훨씬 더 길게 늘어놓았구나’라는 피드백을 해준다면 노력을 기울인 만큼 변화가 일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후 ‘이럴 때는 중간에 블록 조각을 빼놓으면 도미노가 쓰러져도 처음부터 다시 하지 않아도 돼’라는 팁을 알려주면 효과적이다.

(오해 짚기)
참는 것과 조절은 다르다

 
자기조절력을 잘 참는 능력이라고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참기만 하면 오히려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감정과 욕구를 무작정 억누르면, 해소되지 못한 채 쌓이고 쌓이다가 잘못된 방향으로 표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때로는 눈물 을 보이며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자기조절의 방법이다. 감정 에 솔직한 아이, 그래서 표현해야 할 때를 알고 적절한 방법으로 표출하는 아이가 훨씬 더 건강하다.

[Queen 송혜란 기자] [사진 Queen DB] [참고 도서 <초등 감정 사용법>(한혜원 지음, 생각정원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