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4 11:00 (월)
 실시간뉴스
2월말 외환보유액 4091.7억달러 ... 세계 9위 유지
2월말 외환보유액 4091.7억달러 ... 세계 9위 유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3.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2월말 전월대비 4억8000만달러 감소하며 4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던 상승세가 꺾였다. 미국 달러화 강세로 유로 등 다른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든 영향이다.

한은이 4일 발표한 '2020년 2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2월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091억7000만달러로 전월말 대비 4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0월(4063억2000만달러), 11월(4074억6000만달러), 12월(4088억2000만달러), 올해 1월(4096억5000만달러) 4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2월 감소세로 전환됐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감소는 미 달러화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규모를 계산하기 위해 매달 말일 다른 외화자산을 미 달러화로 환산한다. 미 달러화가 강세이면 다른 통화 외화자산의 가치가 상대적으로 작아진다.

2월말 기준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지수화한 미국 달러화지수(98.51)는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달러가 강세였다는 의미다.

2월말 외환보유액 중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을 포함한 유가증권은 3712억2000만달러(외환보유액 비중 90.7%)로 지난달 말보다 72억3000만달러 줄었다. 같은 기간 예치금은 68억달러 늘어난 271억달러(6.6%)였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2억7000만달러(0.8%)로 6000만달러 줄었다. 우리나라가 IMF 회원국으로서 낸 출자금 중 되찾을 수 있는 금액인 IMF포지션은 1000만달러 증가한 27억9000만달러(0.7%)를 기록했다. 금은 47억9000만달러(1.2%)로 9개월 연속 보합이었다.

지난 1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세계 9위를 유지했다. 국가별 순위는 중국(3조1155억달러), 일본(1조3423억달러), 스위스(8501억달러), 러시아(5623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5014억달러), 대만(4791억달러), 인도(4713억원), 홍콩(4457억달러) 순이다. 우리나라 한 단계 밑에는 브라질(3594억달러)이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