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상앨범 산] 박종호 산림청장과 인제 방태산 단풍 산행…정상 서면 대청봉·비로봉 한눈에
[영상앨범 산] 박종호 산림청장과 인제 방태산 단풍 산행…정상 서면 대청봉·비로봉 한눈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11.0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오늘(11월 8일) 아침 KBS 2TV <영상앨범 산> 754회는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편이 방송된다.

‘인제 가면 언제 오나 원통해서 못 살겠네’라는 넋두리가 있을 정도로 오지인 강원도 인제. 그 덕분인지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자연림인 방태산이 우직하게 자리하고 있다. 방태산은 산림이 울창하고 자생하는 희귀식물, 희귀 어종이 넘쳐나는 천혜 자연의 보고이다. 한평생 숲과 나무를 지키며 살아온 산림청장 박종호 씨와 그런 산의 소중함을 사진으로 담아내는 산악 사진가 이상은 씨가 가을 방태산으로 호젓한 단풍 산행을 떠난다.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먼저 이국적인 풍광을 선사하는 원대리 자작나무 숲으로 향한다. 자작나무는 북유럽과 같은 추운 지역에서 자라는 나무인데, 우리나라에서는 강원도 인제가 자작나무 군락지로 유명하다. 수피가 하얗고 곧게 뻗은 우아한 자태에 ‘숲의 여왕’이라는 별칭을 가진 눈부시게 하얀 자작나무와 오색 빛깔의 단풍이 어우러져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는 자작나무 숲을 거닌다.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이어, 장쾌한 물줄기 흐르는 방태산 자연휴양림에서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한다. 방태산은 산이 높고, 골이 깊으면서 많아 사시사철 수량이 풍부한 곳. 높이 10미터와 3미터로 이루어진 거대한 이단폭포 앞에 서니 방태산의 흘러넘치는 정기가 일행의 기운을 북돋는다. 2km 가량 계곡을 곁에 두고 이어지는 산길에는 붉은 낙엽 비가 떨어져 운치를 더한다. 오랜만에 업무에서 벗어나 마음 편히 나선 산행에 가을 숲의 산수가 어우러지자 절로 시 한 구절이 떠오른다.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산은 점차 허리를 세우고 계곡은 희미해진다. 오르는 길에는 다양한 수종의 나무들이 빽빽이 들어서 있어 원시림을 방불케 한다. 방태산은 ‘높은 곳에 야생화가 많은 산’ 혹은 ‘향기가 가득한 산’이라는 뜻을 지녔는데, 다채로운 나무들만 보아도 그 의미가 수긍된다. 박종호 산림청장이 평생 가까이해온 숲과 나무 이야기에 귀 기울이다 보니 지루할 틈 없이 구룡덕봉을 지난다.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KBS 2TV 영상앨범 산 ‘시와 노래가 흐르는 가을 숲 - 인제 방태산’

능선에 올라서자 벌써 앙상한 뼈대를 드러낸 나무들이 간간이 파란 하늘을 보여주며 일행의 걸음을 방태산 정상인 주억봉으로 이끈다. 주걱처럼 생겼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주억봉. 정상에 서자 멀리 설악산 대청봉과 오대산 비로봉 등 백두대간의 늠름한 산세가 장관을 이룬다. 늦가을, 서정적인 시와 노래가 흐르는 방태산으로 <영상앨범 산>과 함께 떠나본다.

◆ 출연자 : 박종호(산림청장), 이상은(산악 사진가)

◆ 이동 코스 : <방태산> 방태산 자연휴양림 - 매봉령 - 구룡덕봉 - 주억봉 / 왕복 총 10.3km, 약 5시간 소요

전문 산악인이 아니어도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국내외의 명산을 찾아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느껴보고 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 KBS 2TV ‘영상앨범 산’은 최원정 아나운서의 내레이션으로 매주 일요일 오전 7시 2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제공 = KBS2TV ‘영상앨범 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