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22:25 (금)
 실시간뉴스
환경공단,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 준공식 개최
환경공단,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 준공식 개최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2.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 준공 완료…4대강 유역 거점 총 5개소 완성    
수질오염사고 등 유사시 신속 대응·방제지원…깨끗하고 안전한 물환경 조성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 사진 정가운데)은 18일 낙동강하류       방제비축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한국환경공단 제공]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 사진 정가운데)은 18일 낙동강하류 방제비축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한국환경공단 제공]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18일 13시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경남 김해시 소재)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장준영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 등이 참석해 시설 현황, 방제 장비‧물품 비축 상태 등을 점검하였다.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는 낙동강 하류지역의 수질오염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과 방제지원을 위한 것으로, 경상남도 김해시 대동면에 위치하며 지상 1, 2층으로 연면적 472.60㎡의 규모이다.

방제비축센터에는 유류 유출 사고 대응을 위한 오일펜스, 흡착제, 방제보트 등 각종 방제 물품과 장비를 비축하고 있으며, 유사시  신속한 초동대응이 가능하도록 방제인력의 상시 근무가 가능한 사무실을 갖추고 있다.

한편 공단은 이번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의 신축으로 2015년대구 방제비축센터 구축을 시작으로 4대강 유역 거점 방제비축센터 5개소를 완성하였다.

특히 유역 면적이 넓고, 대도시 인접 국가산업단지 등이 많아 수질오염사고 위험성이 높은 낙동강에는 중‧상류와 하류 2곳에   비축센터를 구축하여 유역내 어느 지역에서도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히 방제 장비‧물품을 조달하여 방제지원이 가능하다.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은 “이번 낙동강 하류 방제비축센터 신축으로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주민에게 안전한 낙동강이 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였다”며, “공단은 수질오염 등 재난으로부터 깨끗하고 안전한 물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