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22:05 (금)
 실시간뉴스
정총리 “거리두기 현단계 2주간 연장…5인이상 모임금지·영업시간 제한도 유지”
정총리 “거리두기 현단계 2주간 연장…5인이상 모임금지·영업시간 제한도 유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2.2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 사진 =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 사진 = 뉴스1

정부는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내달 14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26일 결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확정한다"라며 "5인 이상 모임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코로나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안정세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 상황"이라며 "직장과 병원, 가족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봄철 새학기를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에 위험 요인이다"라며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는 변이바이러스 또한 우려스러운 요소"라고 꼽았다.

또한 "그토록 기다렸던 백신접종에 첫발을 뗐지만 집단면역까지 머나먼 길을 가야한다"라며 "신속한 접종을 위해 많은 의료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다수 국민이 백신을 맞기 전에 감염이 확산되면 의료자원이 부족해진다"라며 "불안감이 커지면 서로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주장하면서 갈등이 격화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