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도시 토지 투기 매입 의혹, LH 임직원 '100억' 땅 첫 매입은 전 사업단장
신도시 토지 투기 매입 의혹, LH 임직원 '100억' 땅 첫 매입은 전 사업단장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1.03.04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조사단이 4일 출범한다. 

신도시 토지 투기 매입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가운데, '100억' 땅 첫 매입자는 LH 과천의왕사업단장을 역임한 2급 직원 박 모 씨로 드러났다.

4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2018년 4월 LH 경기지역본부에서 일하는 부인과 함께 경기도 시흥시 무지내동 5900㎡ 땅을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부하 직원이었던 3급 직원 강 모 차장도 부인과 함께 공동명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땅 매매 대금만 19억4000만원이었는데, 현재 시세로 되판다면 차익만 1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 부부 외에도 경기지역본부 직원 정 모 씨와 광주전남지역본부 2급 지사장 박 모 씨 부부도 지난 2019년 시흥 과림동 땅을 함께 사들이는 등 LH 직원들은 부부 동반 투기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