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집수리전문관'이 노후주택 방문해 집수리 안내
서울시, '집수리전문관'이 노후주택 방문해 집수리 안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청사 전경(사진 뉴스1)
서울시 청사 전경 (사진 뉴스1)

 

서울시는 집수리를 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집수리전문관이 직접 방문해 단열 및 방수, 노후 건축물 상태진단 등을 상담하고 안내하는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9일부터 새롭게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는 집수리전문관이 신청인 주택에 직접 방문해 간단한 공사부터 증축, 리모델링 등 복잡한 공사까지 전반적인 집수리 방법을 안내하는 행정서비스로, 올해는 집수리전문관을 확대하고 입면디자인까지 지원하는 등 지원 서비스의 폭을 넓혔다.

특히 시는 시민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집수리전문관을 개편했다.

인력을 기존 71명에서 109명으로 확대하고 자격요건을 건축사 및 건축시공기술사로 강화했다.

또 올해부터는 집수리전문관이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내 노후주택에 대해 외관 변경이 포함된 집수리 공사를 시행할 경우 입면디자인까지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내 노후주택 소유자는 시공상담, 입면디자인, 집수리 비용 보조까지 모든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는 준공 후 10년이 지난 노후 주택(아파트 제외)을 소유하고 있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상담비용은 무료이다. 다만 위반건축물, 무허가건축물은 상담이 제한된다.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는 집수리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상시 접수하고 있으며, 상담은 신청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시행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집수리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과 안내, 집수리 비용 지원 제도를 적극 활용해 노후 주택이 개선되고, 양질의 주거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