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니꼬우면 이직' 작성자 … LH,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고발'
‘아니꼬우면 이직' 작성자 … LH,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고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1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아니꼬우면 이직해라'는 취지의 익명게시글을 쓴 작성자에 대해 명예훼손과 모욕,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14일 LH 관계자는 고발 사유로 "지난 9일 게재된 게시글은 '내부에서는 신경도 안씀', '한두달만 지나면 사람들 기억에서 잊혀져', '차명으로 투기하면서 정년까지 꿀빨면서 다니련다', '꼬우면 니들도 이직하든가' 등 허위사실 기반의 자극적 내용을 담았다"며 "해당 내용은 이후 언론을 통해 소개돼 사태 수습과 재발방지를 위한 자체 노력을 저해했다"고 지적했다.

LH는 게시물 내용과 달리 투기의혹이 제기된 직원 13명에 대한 직위해제 조치를 시작으로, 지난 4일 사장직무대행 주재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투기의혹에 대한 임직원 명의 대국민 사과 △빈틈없는 자체조사 △책임자 징계와 수사의뢰 △재발방지 대책 등을 논의해 시행 중이라고 전했다.  

또 부사장 등 경영진과 수차례 서신과 담화문을 통해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언행을 자제할 것과 공직자로서 높은 도덕성과 청렴의식을 가질 것을 당부함과 동시에 비위행위를 일벌백계하고 강력한 쇄신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도 세우고 있다.

하지만 LH는 해당 게시물로 공사 직원과 가족뿐만 아니라 전 국민을 공연히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부정여론 확산을 조장해 3기 신도시 등 핵심 정부정책 추진을 방해했다고 보고 있다.

LH 관계자는 "수사기관 조사 등을 통해 게시글 작성자가 LH 직원임이 밝혀지면 즉각 파면 등 징계조치를 취하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일벌백계한다는 방침"이라며 "또 향후에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면 추가적인 확인을 통해 수사의뢰 등 법적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