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학교에 '이동식 검체 검사' 도입 ... 검사 접근성 강화
서울 학교에 '이동식 검체 검사' 도입 ... 검사 접근성 강화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4.2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지난 9일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지난 9일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서울 지역 초·중·고등학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한 '이동식 검체 검사'가 시범 도입된다. 감염병 재유행 국면에서 학생과 교직원의 유전자증폭(PCR) 검사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처다.

교육부는 2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지역 교육시설 선제검사 시범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서울 초·중·고등학교 학생·교직원을 대상으로 5월 초부터 선제적 PCR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간호사·임상병리사 등 자격을 갖춘 의료인이 3인 1조로 팀을 구성해 학교를 순회하면서 무증상자 중 희망자의 검체를 체취하고 수탁기관으로 보내 검사하는 방식이다. 이동식 검체 검사팀은 서울 각 지역 교육지원청에 배치될 예정이다.

단 이동식 검체 검사가 도입된 이후에도 의심증상자는 반드시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학교에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방역당국에서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학생·교직원 진단검사를 시행하는 기존 방안도 유지된다.

교육부는 지난 15일 감염병 전문가 자문회의, 지난 18일 교육부 장관-중앙방역대책본부장 회의, 지난 20일 전국시도교육감 회의 등을 개최해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현재까지 추진해 온 학교 방역 체계는 유효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초·중·고등학교 구성원의 PCR 검사 접근성을 높일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동식 검체 검사 도입을 결정했다. 교육부는 시범사업 시행 이후 효과성을 검토해 다른 지역으로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과 협의를 실시하고 이동식 검체 검사의 구체적 시행 체계와 매뉴얼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공동으로 마련해 교육청과 지역 방역당국에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