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한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모니터링 야간까지 연장
신한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모니터링 야간까지 연장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1.04.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은행 영업시간 이후 발생하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보이스피싱 모니터링을 야간 시간까지 연장해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모니터링 강화 이후 범죄자들이 은행 업무가 종료되는 야간에 범죄를 시도하거나, 신한 쏠(SOL) 앱을 삭제하도록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오후 6시부터 11시30분까지 야간 시간에도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하기로 했다.

고객이 신한 쏠 앱을 삭제해도 보이스피싱 사전 징후를 탐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마쳤으며, 야간 모니터링을 전담할 신규 직원을 채용해 4월 말부터 야간 모니터링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이 범죄에 노출되기 전 사전 차단을 위해 '안티-피싱 플랫폼' 개발·고도화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고객의 자산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은행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