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문경 남무희·남상대 부자, 고창 김용철·문미영 부부 ‘꽃청춘’
[EBS 한국기행] 문경 남무희·남상대 부자, 고창 김용철·문미영 부부 ‘꽃청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5.0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여쁘다 꽃청춘 2부 / EBS 한국기행
어여쁘다 꽃청춘 2부 / EBS 한국기행

바다가 내다보이는 산에서, 남편의 고향집에서, 나만의 아지트에서 정원을 가꾸고 꽃을 돌보며 자신만의 낙원을 만드는 꽃청춘들의 모습.

오늘(5월 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꽃다운 삶, 꽃 같은 청춘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 ‘어여쁘다 꽃청춘’ 2부가 방송된다. 

저 멀리 남쪽에서 봄소식 들려오더니 어느새 찬란한 봄날이 내 집 울타리까지 찾아왔다. 만물이 푸르른 봄이란 뜻의 청춘(靑春). 수십 번의 봄날을 맞으며 드는 물음 하나, 내 인생의 청춘은 어디쯤이었을까.

찬란한 봄날의 정원에서 인생의 화양연화를 맞이한 꽃청춘들의 이야기. 청춘의 정원으로 가는 초대장 받아들고 길을 떠나본다.

이날 <한국기행> ‘어여쁘다 꽃청춘’ 2부에서는 ‘나의 살던 고향은’ 편이 소개된다.

어여쁘다 꽃청춘 2부 / EBS 한국기행
어여쁘다 꽃청춘 2부 / EBS 한국기행

어린 시절의 추억이 때로는 평생 살아갈 길이 된다. 친구 집의 어여쁜 꽃밭이 부러웠고 그 시절 먹어본 달콤한 꿀맛이 평생 잊히지 않았던 남무희 할아버지. 

경상북도 문경 고향마을에 돌아와 고추밭 무성하던 곳을 꽃밭으로 변신시켰다. 아버지가 시작하고 아들이 이어받은 농원에서 취미로 시작했던 양봉은 남무희, 남상대 부자의 일생이 되었다. 

부자가 함께 가꾼 이천 평 규모의 정원에서 꿀 찾아 모여든 벌들도 함께 살고 있다. 양봉을 하고 거기에서 나온 천연 밀랍으로 귀한 밀초를 만들면서 부자의 봄날이 흘러간다. 

튤립이 만발한 봄날의 오후 통나무 벤치에 함께 걸터앉아 정원을 바라보는 부자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하다. 아버지에게서 꿈을 본 아들은 오늘도 아버지와 나란히 같은 길을 걸어간다.

어여쁘다 꽃청춘 2부 / EBS 한국기행
어여쁘다 꽃청춘 2부 / EBS 한국기행

전라북도 고창, 남편의 고향으로 내려와 아버지가 직접 지은 76년 된 낡은 한옥을 고쳐 자리 잡았다. 김용철, 문미영 씨 부부는 인생 후반전을 살아갈 터전을 직접 취향에 맞게 가꾸고 꾸며 나갔다. 

소담스럽고 정갈한 정원과 미영 씨가 직접 놓은 꽃 자수는 고택에 담긴 추억에 빛을 더한다. 옛 물건을 버리지 않고 간직해온 미영 씨, 시어머니의 손길이 묻은 가마솥에서 한 솥 가득 끓여낸 들깨 수제비 한 그릇에 봄의 맛이 가득 담겨있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