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세청, '가상화폐 과세' 세원관리 시스템 개발 착수
국세청, '가상화폐 과세' 세원관리 시스템 개발 착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5.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가상자산 투자 수익에 대한 과세가 이뤄지는 가운데, 세무당국이 이에 대한 세원관리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4일 세무당국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가상자산 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IT 서비스 전문기업인 유플러스아이티와 계약을 체결했다.

국세청은 지난해 12월 조달청을 통해 시스템 개발 입찰을 공고했고 4개월만에 계약을 마무리 지었다. 총 사업예산은 4억7500여만원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정부가 내년부터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 방침을 세운 만큼, 효율적인 세원관리와 가상자산 소득자가 쉽고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했다"면서 "올해 연말까지는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시스템은 가상자산 투자자의 거래자료를 수집한 뒤 신고의무를 알리고, 통지를 받은 이들에게 세금을 납부하도록 한다. 또한 과세 대상자 현황과 신고사항 집계 등 통계자료를 생성하고, 가상자산사업자의 전산매체 제출기능, 입력간소화 기능 등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국세청은 해당 시스템의 개발을 통해 납세자 혼란을 최소화, 가상자산 과세제도가 빠르게 정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Queen 김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