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완주군, 고용위기기업 최대 3천만원 지원
완주군, 고용위기기업 최대 3천만원 지원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05.0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완주군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참여 기업 모집

완주군(박성일 군수)이 고용위기 기업에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4일 완주군은 2021년 완주군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일환으로 고용위기기업의 경쟁력 확보와 근로환경 개선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각 사업의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분야는 ▲위기기업 고용유지 교육훈련 지원 ▲전염병 확산방지 방역시스템 구축지원 ▲근로환경개선 생산현장 체질강화 지원 사업이다.

교육훈련은 기업당 최대 800만원, 방역시스템 구축지원은 사업체 당 최대 200만원, 근로환경개선분야는 기업 당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고용위기를 맞고 있는 상용차 산업 활성화와 미래형자동차 신기술 산업 육성 및 청년일자리 확보를 위해 관내 상용차 및 자동차 부품, 식품산업 분야 관련기업과 지역 핵심기반 산업, 중소기업 및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을 우대 선발한다.    

또한 수소경제도시에 맞춰 수소전기차·미래형 특장차 등 미래형 자동차 신기술산업과 로컬푸드를 기반으로 한 농식품 식품산업 등 근로환경지원과 일자리를 확보하고 관련 부품·제품개발 등 사업다각화를 위한 근로자 교육과 창업을 지원한다.

신청 및 접수는 사업비 소진시까지 6개월간 진행되며, 완주군청 및 완주군일자리지원센터, 완주로컬잡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식을 다운받아 작성해 이메일 접수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완주군일자리지원센터로(063-261-1421~3)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인석 일자리경제과장은 “완주군 기업의 재직자 능력개발을 위한 교육훈련과 작업장의 안정적인 근무환경을 지원함으로 기업의 지속성과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유도하고자 한다”며 “신규 일자리를 마련함으로 기업의 고용위기를 극복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는 지난해 출범된 고용위기기업 및 일자리 안정화 프로젝트다. 고용노동부, 전라북도, 완주군, 익산시, 김제시와 11개 기관들이 컨소시엄을 이뤄 중대형 상용차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농생명 및 농식품 산업분야 기업 육성과 수소전기형 자동차 신기술산업 기반을 강화하고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과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