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4:25 (금)
 실시간뉴스
결혼정보회사 가연, 결혼 전 적절한 교제 기간은?
결혼정보회사 가연, 결혼 전 적절한 교제 기간은?
  • 송기철
  • 승인 2021.05.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남녀 10명 중 5명 ‘1년 이상~2년 미만’

 

2030 미혼남녀들은 결혼 전 적당한 교제 기간으로 1년 이상 2년 미만을, 교제 횟수로 3~4회를 꼽았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하반기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을 대상으로 ‘결혼 전 연애’에 대해 조사했다.

먼저 ‘결혼 전 가장 적절한 교제 기간’에 ‘1년 이상~2년 미만(48.3%)’, ‘2년 이상~3년 미만(37.1%)’을 선택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3년 이상~4년 미만(8.5%)’, ‘1년 미만(2.9%)’, ‘4년 이상~5년 미만(1.8%)’, ‘5년 이상(1.4%)’순으로 나타났다.

비교적 단기간인 ‘1년 미만~3년 미만’을 택한 이들의 합은 남성 90.8%, 여성 85.8%였고, 장기간인 ‘3년 이상~5년 이상’을 선택한 이들의 합은 남성 9.2% 여성 14.2%였다.

특히 성별로는 남성보다 여성이 결혼 전 배우자를 더 오래 만나봐야 한다고 답했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2년 이상~3년 미만(44.6%)’을, 30대가 ‘1년 이상~2년 미만(56.4%)’을 많이 택했다.

가연 관계자는 “사계절을 겪어보고 결혼하라는 말처럼, 응답자 대부분 1년 이상 만나봐야 한다는 데에 동의했다”며 “특히 대체로 여성이 남성보다 결혼에 더 신중하게 접근하는 경향이 엿보인다. 출산과 육아, 경력 단절 등의 요인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결혼 전 가장 적절한 교제 횟수’에 대한 응답으로는 ‘3~4회(43.3%)’와 ‘5~6회(29.9%)’가 가장 많았다. ‘11회 이상(10%)’, ‘1~2회(7.4%)’, ‘7~8회(6.3%)’, ‘9~10회(3.1%)’가 뒤를 이었고, ‘3~4회’를 택한 남성은 41.6%, 여성은 45%로 남녀 간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커플매니저는 “실제로 자신은 미래를 생각해 진지하게 만났는데, 상대는 당장 결혼 생각이 없어 갈등을 겪는 사례도 들려온다”며 “아무리 오래 만났다 해도 결혼에 대한 의향과 마인드, 타이밍 등이 잘 맞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결혼정보업체 가연은 홈페이지를 통해 미혼남녀들의 의견을 묻는 러브리서치 및 회원들의 성혼 후기 등 흥미로운 콘텐츠를 지원하고 있다. 상담문의와 예약은 대표 전화와 홈페이지, 네이버 플레이스, 카카오톡 등 다방면으로 가능하다.

자료 가연결혼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