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부안 귀촌 고충석 부부, 홍천 죽도 장두억 부부의 ‘행복 정원’
[EBS 한국기행] 부안 귀촌 고충석 부부, 홍천 죽도 장두억 부부의 ‘행복 정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5.1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당 풍경 3부. ‘행복한 나날들’ / EBS 한국기행
마당 풍경 3부. ‘행복한 나날들’ / EBS 한국기행

오늘(5월 12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마당 풍경’ 3부가 방송된다. 

시대가 변하고, 사는 곳이 도시로 바뀌면서 우리가 가장 많이 잃어버린 건 뭘까? 잃어버린 게 어디 한, 두 가지겠는가 만은 그중 가장 아쉬운 게 집 앞 '마당'이 아닐까 싶다.

이번주 <한국기행>은 아름다운 사계절이 흐르고, 어린 시절의 추억이 반짝이며 평안과 위로의 꽃들이 만발하던 담장 안 작은 쉼터. 우리의 삶 속에서 사라져버렸던 ‘마당 풍경’을 찾아 나선다.

이날 <한국기행> ‘마당 풍경’ 3부에서는 ‘행복한 나날들’ 편이 소개된다.

마당 풍경 3부. ‘행복한 나날들’ / EBS 한국기행
마당 풍경 3부. ‘행복한 나날들’ / EBS 한국기행

도시에 살 때도 늘 집안에 꽃이 가득했다는 고충석, 신예순 씨 부부. 꽃을 사랑한 두 사람은 10년 전, 고향인 전북 부안으로 귀촌했다.

평생 바라던 정원을 일구기 위해 부부는 질퍽거리는 양파밭에 자갈을 부어 땅을 다지고 잔디를 심고 아내는 세상 가장 아름다운 정원을 만들기 위해 플로리스트 1급 자격증을 따서 식물들을 심기 시작했다.

그렇게 10년을 가꾼 부부의 정원에는 330여 종의 꽃과 나무들이 한가득~. 부부의 정원에는 1년 내내 꽃이 지지 않는다. 온종일 마당에서 꽃을 옮겨 심고, 잡초 뽑느라 힘들지만 활짝 핀 꽃을 보면 고단함도 잊는다는 부부. 그들에게 정원은 어떤 의미일까?

마당 풍경 3부. ‘행복한 나날들’ / EBS 한국기행
마당 풍경 3부. ‘행복한 나날들’ / EBS 한국기행

충청남도 홍천, 남천항에서 뱃길로 10분 거리에 앉은 섬, 죽도. 이곳 터줏대감인 장두억 씨 부부의 바다 마당엔 꽃 대신 조개가 풍년이다.

예부터 물과 모래가 좋아 조개 많이 나기로 유명했다는 죽도, 바지락부터 달걀만한 우럭 조개에다 썰물 때만 모습을 드러낸다는 모래톱, 상펄에서는 어른 주먹보다도 큰 코끼리 조개까지 나온다는데….

바다 마당이 한눈에 보이는 백사장에서 조개탕 끓이고 부침개 부쳐 먹으며 봄 소풍 즐긴다는 부부에게 바다는 행복의 선물을 내어주는 보물창고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