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스유니버스 미녀 전통의상에 "아시안 혐오를 멈춰라" 메시지
미스유니버스 미녀 전통의상에 "아시안 혐오를 멈춰라" 메시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5.18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미스 유니버스 대회 참가자들. 왼쪽부터 우루과이 대표 룰라, 싱가포르 대표 버나데트, 미얀마 대표 투자. (CNN 갈무리)
2021 미스 유니버스 대회 참가자들. 왼쪽부터 우루과이 대표 룰라, 싱가포르 대표 버나데트, 미얀마 대표 투자. (CNN 갈무리)

 

지난 16일 막을 내린 '2021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무대 중 특정 메시지를 전달한 참가자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7일(현지 시간) CNN 등 현지 방송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13일 열린 전통의상 경연에서 싱가포르·미얀마·우루과이 대표의 의상을 보도했다. 참가자들은 각각 반아시아 혐오, 미얀마 쿠데타, 성소수자 차별과 관련 관심을 촉구했다.

미스 유니버스 전통 의상 경연 당시 싱가포르 대표 버나데트 벨 옹(26)은 싱가포르 국기에서 영감을 얻은 듯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망토에는 "아시안 혐오를 멈춰라(스톱 아시안 헤이트·Stop Asian Hate)"가 적혀 있었고 버나데트는 망토의 양 끝을 잡고 활짝 폈다.

'스톱 아시안 헤이트'는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아시아인 증오 범죄에 반발하는 캠페인의 슬로건으로 사용되고 있다.

또 미얀마 대표 투자 윈 릿(22)도 "미얀마를 위해 기도를(Pray for Myanmar)"라고 적힌 팻말을 두 손으로 높이 들고 경연장에 올랐다.

이외에 우루과이 대표인 룰라 데 로스 산토스(23)도 이날 무대에서 성소수자 인권을 상징하는 무지개 무늬의 의상을 입고 "증오와 폭력, 배제 그리고 차별을 멈춰라"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현지 언론은 "정치적으로 비판받는 미인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항의의 메시지를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21 미스 유니버스 우승은 멕시코 대표인 안드레아 메사(26)가 차지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