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6 09:40 (토)
 실시간뉴스
정부, 내일부터 접종자 중심 노인복지관·경로당·주민센터 운영재개
정부, 내일부터 접종자 중심 노인복지관·경로당·주민센터 운영재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5.31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정부가 6월 1일부터 휴관 중인 노인복지관·경로당·주민센터의 시설 및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하도록 권고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일상 복귀가 이뤄지는 첫 대상 시설이다.

정부는 이들 시설에 대해 6월 1일부터 7월 1일까지 운영재개 전환을 목표로 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로 구성된 시설의 경우 감염우려가 큰 노래교실과 음식 섭취 등도 허용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31일 오전 기자들과 가진 백브리핑에서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회복 지원방안의 후속조치로서 고령자가 주로 이용하는 복지관‧주민센터‧경로당의 적극적인 운영방안을 마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손 반장은 "정부는 사회관계망 활성화를 위해 휴관 중인 시설 운영을 재개하고, 마스크 착용, 환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상태에서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권고한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사회 전반의 정신건강이 취약해질 위험이 있다"면서 "특히 고령층은 사회와의 단절로 인해 고립, 우울감을 겪을 확률이 높아 사회적 보호 기능의 회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지침으로도 사회복지시설이나 주민센터 등에선 방역수칙 준수 하에 프로그램 운영은 가능하다. 다만 거리두기 단계별로 수용 인원이 정해져있고, 방역 불안감으로 다수시설이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

노인복지관은 42%가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은 지역별로 운영형태가 상이하다. 경로당은 지방자치단체 판단에 따라 67%가 휴관 중이다.

휴관 중인 노인복지관, 경로당, 주민센터에서는 시설 및 프로그램의 운영을 재개하되, 감염 우려가 큰 지역이거나 방역적 위험성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1차 접종자,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운영 재개를 권장한다.

컴퓨터, 미술, 요가, 통기타 등 마스크 착용이 가능한 대면 프로그램이 대상에 속한다.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외부강사는 예방접종 확인서(1차 이상) 또는 2주 이내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예방접종 완료자(2차 접종 후 14일 경과)로 구성된 시설이나 소모임은 현재 감염 우려가 커 미운영 중인 노래교실, 관악기 강습, 음식 섭취 등도 가능해진다.

정부는 추가적으로 노인일자리사업의 경우에도 그간 코로나19로 미집행된 부대경비(1인당 13~18만)를 활용해 1차 접종자와 예방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문화 활동(예 : 영화관람, 야외활동 등) 지원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것을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손 반장은 "노인일자리사업의 참여자 선발시 예방접종자 우대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