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22:10 (금)
 실시간뉴스
여가부, 2일 '생활 속 성차별 개선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여가부, 2일 '생활 속 성차별 개선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6.0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2일 '생활 속 성차별 개선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연다고 1일 밝혔다.

토론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책'과 '생활 속 주요 정책' 등 두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분야별 성차별 요소 진단 및 정책 개선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종합토론 순이다.

1부에서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정부 정책이 성별 및 고용형태 등에 따라 고르게 효과를 미치기 위한 일자리 지원 방안과 지속 가능한 돌봄 체계 마련 등에 대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김원정 부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한다.

이어지는 전문가 토론에서는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 필요성, 성차별적 고용조정 방지 대책, 감염병 확산 시기 발생하는 돌봄 수요대응 및 방문 돌봄노동자 소득안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2부에서는 △지역 홍보에 활용하는 지방자치단체 홍보물(마스코트) 운영 실태 △각종 정보를 음성으로 저장하여 정보 검색에 사용하는 자동음성안내(ARS) 목소리의 성별 실태 △학교 교가․교훈의 성별 고정관념 표현 등의 성차별 요소 분석과 개선방안에 대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김둘순 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한다.

홍보물(마스코트) 제작 시 성 차별적 요소 사전 점검 강화 및 홍보물 제작 담당자 성인지 감수성 제고, 다양한 접근 방식의 자동음성안내(ARS) 서비스 제공, 학교 교가·교훈의 성별 고정관념 등 점검을 위한 체크리스트 활용 방안 등도 토론한다.  

이후 국제결혼 지원 사업 운영실태 분석과 올바른 다문화정책 운영 방안에 대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박복순 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하고, 국제결혼 다양화에 따른 현황과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방안에 대해 각계 전문가와 의견을 나눈다.

지방자치단체의 국제결혼 지원 사업이 일부 상업적으로 활용돼 결혼중개 과정에서 인권 침해와 성차별적인 문제 등이 발생하면서 이를 개선하기 위한 결혼이민자 적응 및 인권 보호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여가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관련부처 협의, 중앙성별영향평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고용노동부와 보건복지부, 지자체 등 관련기관에 올해 하반기에 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다.

김종미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일자리·돌봄 문제를 성인지적 관점에서 효과적으로 극복하고, 양성평등 정책이 생활 속에서 실질적으로 설계되고 운영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책에 담긴 성차별적 요소를 개선해 생활 속에서 양성평등이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