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21:30 (금)
 실시간뉴스
정부 '독도 도발'에 강력 대응 …정치권, '올림픽 보이콧' 주문
정부 '독도 도발'에 강력 대응 …정치권, '올림픽 보이콧' 주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6.0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에서 동남쪽 87.4km 떨어진 독도의 모습. (경북도 제공)
울릉도에서 동남쪽 87.4km 떨어진 독도의 모습. (경북도 제공)

 

정부는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JOC)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한 것에 대해 강력 대응에 나섰다.

외교부는 1일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앞서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공식 홈페이지 성화 봉송 지도에 독도를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울 정도로 작은 크기의 점으로 독도를 표시했다. 이에 우리 정치권에서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강경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반면 이에 대해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한 영토"라며 " 한국 측 주장은 전혀 수용할 수 없다"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먼저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이날 오후 소마 총괄공사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불러들였다. 이 자리에서 이 국장은 일본 측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어 정부는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주재로 외교부, 문체부, 대한체육회 등과 함께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일본의 독도 표시를 시정하도록 하고 우리의 영유권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24일 일본 올림픽 위원회를 대상으로 독도 표시 시정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한데 이어 이날 추가로 IOC에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라며 "독도에 대한 우리의 영유권을 강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지난달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본의 잘못된 행동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린 최대한 강력한 대응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