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세호 '언더커버' 종영 소감
안세호 '언더커버' 종영 소감
  • 박유미 기자
  • 승인 2021.06.1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배우 안세호가 '언더커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12일) 종영하는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로, 극 중 안세호는 국정원 기획조정실 알파팀 요원 '김광철'로 분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팀장인 도영걸(정만식 분)의 지시라면 그게 무엇이든 이유를 불문하고 따르던 김광철. 그는 민첩한 행동력과 명석한 두뇌를 모두 갖춘 알파팀의 에이스로, 한정현(지진희 분)을 커버하라는 임형락(허준호 분)의 지시를 받은 도영걸을 적극 서포트하며 시작부터 존재감을 드러냈다.

불법 도청, 해킹 등 법에 저촉되는 행동일지라도 물불 가리지 않고 악행을 이어가던 김광철이었지만, 매번 한발 앞서는 한정현(지진희 분)으로 인해 모든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던 상황. 결국 정의를 위해 끝까지 싸운 한정현과 최연수(김현주 분)에 의해 김광철은 체포됐고 그렇게 지난 범행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됐다.

이러한 김광철로 분한 안세호는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하게 쌓아 올린 연기 내공을 마음껏 발휘하며 안방극장에 진한 인상을 남겼다. 많은 말을 하지 않음에도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것은 물론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극의 텐션을 업그레이드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이에 안세호는 "안녕하세요. '언더커버'에서 김광철 역할을 맡았던 안세호입니다. 좋은 선배님들,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함께 해서 너무 영광이었고 촬영 내내 즐거웠습니다. 추운 겨울에 촬영을 했는데, 날씨는 너무 추웠지만 마음만큼은 따뜻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저희 드라마를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렇듯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가득 채우며 열연, 등장마다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린바. 최종화까지 단 한 회만을 남겨둔 '언더커버'는 오늘 밤 11시 JT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Queen 박유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