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내 맘대로 골라 떠나는 신안군 섬 여행
내 맘대로 골라 떠나는 신안군 섬 여행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06.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반월·박지도 등 6곳 선정

신안군 반월·박지도 등 6곳이 행정안전부에서 선정한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되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2016년부터 섬 지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년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섬 관광 전문가 자문 및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하여 걷기 좋은 섬, 사진 찍기 좋은 섬, 이야기 섬, 쉬기 좋은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테마가 기준이 된다.

16일 신안군에 따르면 섬 6곳으로는 걷기 좋은 섬은 기점·소악도(12사도 순례길), 반월·박지도(퍼플교, 라벤더 공원) 2곳, 사진 찍기 좋은 섬은 자은도(무한의 다리, 1004섬 뮤지엄파크), 병풍도(맨드라미 정원) 2곳, 체험의 섬은 임자도(튤립공원, 대광해수욕장-해변승마체험), 증도(갯벌체험) 2곳으로 총 6곳이 선정되었다.

걷기 좋은 섬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둣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라고 불리는 섬이다. 반월·박지도는 보랏빛 향기가 피어나는 섬이다. 라벤더 향기를 맡으며 아름다운 해안 산책로를 걷는 색다른 경험을 안겨 주는 곳이다.

사진 찍기 좋은 섬은 자은도는 치유와 휴양의 섬이다. 1004 뮤지엄파크는 해양 복합 문화단지로 자은도 해송숲이 아름다운 양산해변 150만평에 특색있는 테마(1004섬 수석미술관/수석정원/세계조개박물관)로 꾸며져 있으며, 섬과 섬을 다리로 연결하여 연속성과 끝없는 발전의 의미를 담은 무한의 다리가 있다.

체험의 섬 임자도는 전국에서 가장 긴 12km의 백사장의 대광해수욕장 자리하고 있으며 매년 7월경에는 민어축제, 4월에는 43평의 광활한 대지에서 50종, 600만 송이의 꽃의 향연이 펼쳐지는 튤립축제가 열린다. 증도는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로 지정된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섬으로, 갯벌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청정갯벌을 볼 수 있다.

또한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중 반월·박지도의 퍼플교는 ‘8월 낭만 가득 섬 여행’으로, 기점·소악도 12사도 순례길은 ‘11월 가을 바람 따라 산책 여행’으로 「전라남도 2021년 하반기 ‘이달의 관광지’」에도 선정되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으로 이루어진 지자체로 이번에 선정된 섬 이외에도 각 섬마다 특색 있는 정원을 조성하는 등 신안만의 매력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섬을 방문하실 때 특정 휴가철(7월 말~8월 초)을 피해서 가족단위 소규모로 분산하여 찾아주시는 등 방역 수칙을 꼭 지켜주시길 당부하였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