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23:00 (월)
 실시간뉴스
박민지, KLPGA 투어 새 기록…최단기간 6승-상금 11억원 돌파
박민지, KLPGA 투어 새 기록…최단기간 6승-상금 11억원 돌파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7.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보 하우스디 오픈서 역전 우승…신지애 시즌 최다승(9개)에 3승차
11일 경기 파주에 위치한 서원밸리CC에서 열린 '대보 하우스디 오픈' 최종라운드 3번홀에서 박민지가 버디 성공 후 미소 짓고 있다. (KLPGA 제공)
11일 경기 파주에 위치한 서원밸리CC에서 열린 '대보 하우스디 오픈' 최종라운드 3번홀에서 박민지가 버디 성공 후 미소 짓고 있다. (KLPGA 제공)

2021 한국여자프로골프(KLGPA) 투어 '대세' 박민지(23)가 시즌 6승 고지를 밟으며 새 역사를 썼다.

박민지는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 컨트리클럽(파72‧6639야드)에서 열린 대보 하우스디 오픈(총상금 10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를 적어내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00타를 친 박민지는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질주했던 서연정(25)을 제치고 초대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박민지는 올 시즌 출전한 11번 대회에 출전, 벌써 6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신지애가 2007년 기록한 역대 KLPGA 최다승(9승)에도 3승 차이로 다가섰다.

또한 우승 상금 1억8000만원을 획득, 벌써 11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한 시즌 최다 상금(13억3309만원)과의 격차도 좁혔다. 

KLPGA 투어에서 7월에 시즌 6승과 상금 11억원을 돌파한 선수는 박민지가 처음이다. 

2라운드까지 서연정에 2타 뒤진 공동 2위를 마크했던 박민지는 마지막날 집중력을 발휘했다.

박민지는 3번홀(파5)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낸 뒤 6번홀(파4)과 8번홀(파3)에서 한 타씩을 더 줄이며 서연정과 동률을 이루며 전반을 마쳤다.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 단독 선두에 오른 박민지는 14번홀(파4)과 16번홀(파5)에서 타 수를 줄이며 우승에 가까워졌다. 17번홀(파3)에서 버디로 주춤했지만 바로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차지했던 서연정은 이날 버디 4개 보기 2개로 2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최종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2위에 그쳤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