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03:35 (화)
 실시간뉴스
정부·광역지자체, 오늘 비수도권 ‘4인 모임 단일화’ 방안 논의
정부·광역지자체, 오늘 비수도권 ‘4인 모임 단일화’ 방안 논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7.1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코로나19 중대본을 하고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코로나19 중대본을 하고 있다.

전국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관련, 정부가 16일(오늘) 오후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와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지자체마다 다른 사적모임 인원 기준이 국민들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실장)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4차 유행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수도권에서 75%, 비수도권에 25% 발생하고 있다. 수도권은 정체상태지만 비수도권은 점차 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앞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재 수도권이 거리두기 4단계인 상황에서, 비수도권의 경우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 국민들에 혼선을 줄 수 있다. 최근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용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방역 강화 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 전국 지자체에서도 확산세 차단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주기 바란다. 확진자가 계속 늘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었다.

이에 대해 이기일 제1통제관은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은 지자체의 자율과 책임에 따라 진행하게 돼 있다. 의견을 반영해 각 지자체에 단계, 조치를 마련했다"며 "다만 거리두기 기준이 다른 만큼 국민에 혼선이 줄 것이란 측면도 알게 됐다. 오늘 오후 지자체와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부터 대전과 충북, 부산 등 10개 비수도권 광역지방자치단체는 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했다. 제주는 이번 주 3단계 격상 및 특별방역 대책 발표를 검토 중이다.

2단계로 격상한 지역은 대전과 충북, 충남, 광주,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강원, 제주 등 10곳이다. 1단계 지역은 세종과 전북, 전남, 경북이다. 새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1단계는 사적모임에 제한이 없으며, 2단계는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지역별로 일부 수칙을 조정했다. 제주는 15일 0시 도 전역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세종과 대전, 충북은 사적모임을 4명까지만 허용했다. 전북과 전남, 경북은 8명, 울산과 제주는 6명까지 사적으로 모일 수 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