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8 10:45 (목)
 실시간뉴스
文대통령 일본 방문 무산 … 한일 관계회복 여전히 숙제로 남아
文대통령 일본 방문 무산 … 한일 관계회복 여전히 숙제로 남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7.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9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9 (청와대 제공)

 

2020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검토됐던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19일 최종 무산됐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첫 한일 정상회담 역시 불발됐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있는 협의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해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그간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성사시켜 오랜 기간 경색돼 온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단초를 만들기를 기대해 왔다.

하지만 정상회담의 개최 여부,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의제의 성과 등을 놓고 양측이 줄다리기를 이어왔으나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다.

여기에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 파문까지 겹치면서 국내 여론이 급속히 악화해 결국 일본 방문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일이 성사됐다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간 첫 정상회담이자 2019년 12월 이후 1년 7개월 만에 이뤄지는 한일 정상회담이 될 수 있었지만, 결국 불발되면서 한일 간 관계회복은 더 요원해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스가 총리 취임 직후인 지난해 9월 전화통화를 했고 지난달 영국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때 서로 인사를 나누기는 했지만 회담은 하지 않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 지난 2017년 7월과 9월 두 차례, 2018년 2월과 5월, 9월 세 차례, 2019년 12월 한 차례 등 총 6차례 양자 정상회담을 한 적이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