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5 13:25 (토)
 실시간뉴스
하동군, 경남형 DMO 육성사업 공모 선정
하동군, 경남형 DMO 육성사업 공모 선정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07.28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 자주협동조합 선정…거버넌스 구축 통해 로컬 관광 플랫폼 역할 수행

하동군은 하동 자주협동조합이 올해 ‘경남형 DMO(지역관광추진조직)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경남형 DMO 육성사업’은 지역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지역주민에게 관광소득이 환원되는 지역관광추진조직을 발굴·육성하고자 경남도가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조직역량, 사업계획의 적정성, 지속가능성 및 사업 효과성을 기준으로 1차 서류전형과 평가위원의 2차 발표심사를 거쳐 하동 자주협동조합 등 도내 2개 조직이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하동 자주협동조합은 앞으로 도비 1억원·군비 1억원 등 2억원의 사업비와 자문단의 컨설팅 지원을 받게 된다.

하동 자주협동조합은 자주적·자립적·자치적인 조합활동을 통해 문화·관광·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하며, 청년들이 협력 발전해 행복한 삶을 영위하고자 설립됐다.

현재 자주협동조합은 청년 7명이 고전면 주성마을에 귀촌해 ‘고하버거&카페’와 ‘스테이 고하리’를 개점 운영하며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자주협동조합은 하동형 DMO로서 앞으로 하동의 다양한 지역 당사자를 중심으로 하는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지역관광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자주협동조합은 천천히 걸으며 볼 수 있고, 서서히 다가가며 닿을 수 있는 하동만의 슬로라이프 스타일 관광 전략을 통한 하동 관광 경제 활성화를 비전으로 하고 있다.

이충열 관광진흥과장은 “하동형 DMO를 통해 민관 거버넌스를 더욱 확대·발전시켜나가며 지역 상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