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9:25 (금)
 실시간뉴스
文대통령 "2025년까지 태양광·풍력 두배 확대 … 2030년까지 탄소 배출 35% 감축"
文대통령 "2025년까지 태양광·풍력 두배 확대 … 2030년까지 탄소 배출 35% 감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0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녹화된 영상을 통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7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녹화된 영상을 통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7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저탄소 경제 전환을 위해 정부가 앞장서고 국민들과 기업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진행된 '제2회 푸른 하늘의 날' 기념 영상 축사를 통해 "정부는 자신감을 갖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상향 목표를 올해 안으로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푸른 하늘의 날은 지난 2019년 9월 유엔기후행동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우리나라 주도로 최초 채택된 유엔 기념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푸른 하늘을 향해 우리 사회와 경제 구조를 대전환해야 한다. "'한국판 뉴딜 2.0'에서 그린 뉴딜은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한 것"이라며 저탄소 경제전환을 위한 정부 지원 정책을 소개했다.

먼저 "2025년까지 태양광과 풍력 설비를 지금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할 것"이라며 "또한 기술혁신과 대형화, 주민 참여 등을 통해 신재생 에너지의 잠재력을 더욱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또 "탄소중립 목표는 배터리와 수소 경제 분야 등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우리 기업들이 도약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라며 "정부는 탄소국경세를 비롯한 새로운 국제질서에 우리 기업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탄소 제로를 위한 행동만이 지구 온난화를 멈출 수 있다. 그동안 국민들께서 해 오신 것처럼 저마다 생활 속 작은 실천이 모이면 가능하다"고 독려했다.

이어 지난주 제정된 '탄소중립기본법'을 언급,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35% 이상 감축하는 중간 목표가 담겨있다"며 "보다 일찍 온실가스 배출 정점을 기록하고 오랫동안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온 나라들에 비하면 훨씬 도전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